티스토리 뷰

 

이번 짝 59기 2부, 123회 방송에서는 최종 3커플이 탄생되었습니다.
맨 먼저 손연재 닮은꼴로 남자들의 인기를 독차지했던 여자 5호의 경우에는 남자 2호와 오해가 쌓이자 눈물을 흘립니다. 그러면서 이렇게 고백하네요.

"제 마음을 표현한 것에 대한 상처가 있다.
여자5호; 난 왜 표현을 못하는지 모르겠어요.
여자5호; 표현을 못해서 그렇지, 좀 느려서 그렇지, 꾸준히 하려는 거은 있어요."

 

 

사실 여자 5호와 남자 2호의 경우에는 여러가지 사정이 생깁니다.
먼저 여자 5호가 남자의 진심을 테스트하기 위하여 다른 남자와 데이트를 떠나고, 남자 2호는 이런 여자를 위하여 간식을 챙겨줍니다.
하지만 데이트 내용도 이야기하지 않자 남자 2호가 삐치고, 도시락 선택을 다른 여자를 하게 되죠.

 

결국 남자가 먼저 오해를 풀기 위하여 편지를 쓰는데, 여자 5호는 이것을 거실에서 읽어버리는 바람에, 남자의 마음이 상하게 됩니다.
이들 두 남녀는 남녀 관계가 굉장히 서툰거 같네요.
아니면 마음이 없는건지...

최종 커플이 되긴 했는데, 부디 서로에게 잘 맞춰 주면서 서로를 알아 가기 바랍니다.

 

 

그 다음에 두 여자 사이에서 오락가락하는 남자 7호가 있습니다. 여자 4호도 좋은데, 여자 1호도 좋습니다. 특히 여자 1호의 춤 실력을 본 다음에는 완전 흔들리게 되죠. 그러면서도 여자 4호도 놓치고 싶지 않아서 자꾸 밖으로 불러냅니다. 6박 7일동안에 잠깐 이야기하자며 불러낸 횟수가 무려 7번이나 되네요.

 

그리고 여자 4호 역시 남자 7호에게 마음이 있습니다. 마음이 없으면 이렇게 자주 따라 나올리가 없고, 더구나 이 여자는 직설적으로 고백을 하기도 합니다.
"어제 데이트때 남자7호님 생각을 더 했다."
이 정도면 여자가 남자에게 마음이 있다고 고백한 것이나 마찬가지죠.

 

 

하지만 남자 7호는 한번 더 여자 4호를 배신하고 여자 1호를 선택합니다. 아무래도 여자 1호의 매력이 더 컸던 모양입니다.

 

마지막 순간에 여자 1호의 선택을 받지 못할까하는 의구심때문인지, 아니면 흔들리던 그의 마음이 마침내 여자 4호를 선택한 것인지, 여자 4호에게 진심을 고백합니다.
이때 여자 4호는 그의 진심을 받아주지 않습니다.
"이런 이야기하기 싫다. 날 이상한 사람으로 만들지마."
"옛날에 남자친구가 바람을 피워 헤어졌을 때 5년을 못 잊었을 때, 그 기분 비슷하게 느낀다.
트라우마가 싫다. 그래서 받아들이기 힘들어. 미안해."

 

 

그리고 여자 4호는 인터뷰때 속마음을 고백합니다.
"세컨드같은 느낌, 참을 수가 없다."
그리고 어머니와 통화하면서 괴로워하는 모습도 보입니다.

하지만 여자 4호가 최후에 선택한 것은 남자 7호였습니다. 그녀를 위해 일본어 글자로 프러포즈한 착한 남자 6호가 있었지만, 그에게는 전혀 설레지 않기 때문입니다.

결국 여자 4호가 상처를 입을 것을 두려워 하면서 남자 7호를 선택했습니다. 방송이 끝난 다음에 둘이 연애를 하더라도, 여자 4호가 다시 한번 더 상처를 받는 일은 없었으면 하네요.

 

 

그리고 여자 1호 역시 남자 7호에게 호감이 있습니다. 그런데 남자 7호가 오락가락하는 모습을 보이고, 마지막에 랜덤선택 데이트때 남자 7호가 여자 4호에 대한 이야기만 하는 것을 보고는 크게 마음이 상하게 됩니다.

 

 

결국 최종 선택때 여자 1호는 남자 5호와 서로 짝이 되지만, 과연 여자 1호의 마음속에 남자 5호가 남자 7호보다 더 컸을까요?
상당히 의아한 여자 1호의 선택이었습니다.
짝의 촬영이 끝나고도 여자 1호와 남자 5호가 서로 연인 관계로 발전할지 모르겠네요.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