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힐링캠프 109회에 여배우 문소리가 게스트로 나왔습니다. 연기파 여배우중의 한명이면서 충무로의 천재감독인 장준환과 결혼한 문소리이기에, 너무도 궁금한 인생과 결혼이야기였습니다.

 

그런데 의외로 문소리가 솔직털털한 성격을 내보이면서 자신만의 당당한 매력을 한껏 내뿜네요.

게다가 문소리에게 비데를 선물할 정도로 절친인 김제동이 옆에서 판소리 실력이나 개그감각등을 폭로하면서 오늘 힐링캠프는 더없이 풍성해진 것 같습니다.

   

그런데 성유리와 문소리가 투컷으로 잡히니, 아무래도 미모는 좀 떨어지네요. 확실히 문소리는 얼굴보다는 연기력으로 이제까지 버텨온 배우죠. 무수히 많은 성형유혹에도 얼굴에 전혀 손대지 않았고요.

(사진사가 조금만 고치니까 한가인이 되더란 일화를 이야기하고, 급히 사과하는 모습도 귀엽네요.)

어쨌든 문소리에게는 성유리도 부러워할 명품 각선미가 있습니다. 바로 극세사다리죠.

문소리

 

문소리가 이경규에 대해서 폭로합니다. 예전에 처음 만났을 때 남편이 오기 전에 자신에게 윙크를 했다는 사실입니다.

이경규가 문소리를 유혹하려고 그랬던 걸까요?

좀 더 자세한 전후사정을 이야기해주면 좋을 텐데, 답답하네요.

 

 

오늘 힐링캠프 촬영장소는 특별합니다. 바로 2006년 문소리와 영화감독 장준환이 결혼식을 올린 장소인데, 겨우 30만원에 대여한 장소죠. 이런 야외 결혼식도 괜찮네요.

결혼전에 문소리는 목에 칼이 들어와도 영화감독과는 결혼하지 않겠다고 공언했지만, 현실은 영화감독과 결혼하게 됩니다. 이러니 사람은 항상 말조심을 해야 하는가 봅니다.

 

 

이경규가 "계약 결혼설"을 언급합니다. 그러자 문소리가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합니다.

"제가 장준환 감독으로부터 극심한 대시를 받고 코너에 몰렸다가 결혼했다."

문소리

(충무로의 소문, '여시'같은 문소리가 천재감독을 꼬드겨서 결혼했다. 얼마나 문소리를 얄밉게 봤으면 여우도 아닌, 여시였을까요.)

 

문소리와 장준환의 첫만남은 특별합니다.

문소리는 장준환과 여자친구를 같이 만났는데, 처음부터 둘이 헤어질 징조를 미리 읽습니다. 확실히 문소리의 눈썰미는 대단하네요.

 

그 다음에 '눈물꽃' 뮤직비디오 출연미팅에서 장준환이 문소리를 다시 보게 되었을 때, "이 여자다."라는 운명적인 이끌림을 얻게 됩니다.

그리고 뒤풀이 자리에서 장준환은 문소리와 취중 스킨십을 나누게 됩니다.(테이블 아래에서 손을 꽉 잡아줌)

그런데 다른 여배우가 장준환의 손을 기억하는 반면에, 문소리는 이 취중 스킨십을 전혀 기억하지 못합니다. 결국 삼자대면까지 해야 풀릴 미스테리인가요.

 

그후 둘은 주로 한강과 동네 포장마차에서 데이트를 했기에 측근인 영화배우 류승수조차도 전혀 모를 정도였습니다.

노래방에서 장준환이 둘의 연애 사실을 고백하려고 했는데, 오히려 장준환이 굴욕을 당합니다.

"난 반댈세." "7만감독이 어떻게..."

칠만감독인 이유는 바로 장준환의 데뷔작 '지구를 지켜라'의 관객수가 7만명이었기 때문입니다.

문소리

어쨌든 엄마를 닮아서 성격이 급한 문소리와 달리 장준환은 아주 느긋한 성격인데, 이런 둘이서도 큰 다툼없이 잘 살고 있네요.

특히 문소리를 싸우지 않기 위하여 '나는'으로 시작하는 나는 대화법을 주로 사용합니다. 확실히 문소리가 공개한 대화의 기술이 괜찮은 방법같네요. 물론 버럭하는 이경규같은 스타일은 다른 방식으로 교화를 시키고요.

 

그 다음에 문소리는 산후우울증을 고백하네요. 그런데 다른 많은 여자들도 겪고 있는 이야기를 전제로 깔고 합니다. 상당히 호감이 가는 태도입니다. 누구나 많이 겪고 있는 산후우울증이나 다른 문제를 가지고 이런 토크쇼에 나와서 혼자만 특별한척 울고불고 하는 모습은 아주 꼴불견이거든요.

문소리는 개그프로그램을 봐도 통곡을 했고, 전신 성형하는 사람들이 이해가 되었으며, 자존감이 바닥으로 떨어질 정도로 산후우울증을 크게 앓았습니다. 남편인 장준환이 5분만 옆에서 떨어져도 안될 정도였죠.

문소리

결국 문소리는 산후우울증을 사람으로 극복합니다. 혼자있는 VIP실에서 나와서 수유실에서 다른 산모들과 같이 어울린거죠.

아마 거기서 맏언니 노릇을 한 것 같네요.

노산이었으니...

 

문소리는 데뷔부터 성형권유를 많이 받습니다. 심지어 영화 제작사로부터 권유를 받았네요. 하지만 영화 오아시스의 진정성을 지키기 위하여 결국 성형 유혹을 참았습니다. 문소리의 성형 포기 이유는 결국 영화를 위해서네요.

 

 

문소리의 연기 인생에서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감독은 바로 이창동입니다. 어릴 때부터 욕망을 버리는 연습을 시켰습니다. 대가답게 삶의 연륜이 돋보입니다.

 

 

또한 문소리가 최민식과 송강호에게 돌직구를 던집니다.

"남자들만 있는 영화 찍으면서..."

"이나영, 신세경과 안 어울려. 나랑 어울려."

문소리

확실히 여배우들은 서로 질투 및 견제하는 것 같네요. 남자 배우들도 그렇죠.

 

문소리는 과거 남자관계 역시 솔직하게 고백합니다. 많이 복잡했고, 연애를 조금도 쉬지 않았네요.

첫남자친구가 조명보조인 문소리를 찾아왔다는 사연은 너무 웃긴 겁니다. '조명보 문소리'라고 찍힌 팜플렛을 보고 문소리를 조명보라고 이해한 사연이죠. 

어쨌든 이 남자가 서동요 작전(문소리가 그 남자와 사귄다는 루머)으로 문소리와 사귀는 데 성공합니다. 

 

그런데 문소리가 얼마전에 '동원이'로부터 문자 메시지를 받습니다. 문소리는 상대가 강동원인줄도 모르고 "너 누구니?"라는 답장을 보냈네요.

이 자리를 빌어서 강동원에게 공개사과를 합니다.

문소리

문소리가 드라마에서의 자신의 연기력 논란 역시 허심탄회하게 언급합니다. 심지어 셀프디스도 하네요.

"선입금이 안되어서 그때 드라마가 안됐나?"

사실 이때 많이 아쉬웠죠.

이경규의 지적처럼 문소리는 대중배우라기보다는 예술배우니까, 기대치가 더 높았던 것 같습니다.

 

문소리가 망언을 하고는 금방 취소합니다.

"남자들이 의외로 소녀같다고 해요."

 

확실히 문소리의 판소리 실력은 전혀 의외였습니다. 진도아리랑을 잘 부르네요. 그 다음에 불렀던 한영애의 '건널 수 없는 강' 역시 좋구요.

 

다음에는 너무 작품성있는 영화말고, 좀 가볍고 코믹한 영화도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

댓글
  • 프로필사진 빈나 근데 드라마에서 연기는 진짜. 좀 이상해요. 준비시간이 있어야 잘하는 타입인가? 2013.09.26 11:19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