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힐링캠프 108회에 김미숙이 출연했습니다. 이십여년 전에 이경규와 같은 빌라에 살았다는 묘한 인연이 있네요. 총각과 처녀시절에 만났지만, 묘한 설렘은 전혀 없었던 것 같습니다. 다만 김미숙이 이경규의 진돗개를 못 키우게 하고, 개장을 가져가서 토끼장으로 사용했다는 사연이 있습니다. (결국 이경규의 뒤끝이 폭발하네요.)
혹시 이경규의 말실수, 이미숙이라는 호칭 역시 이때문인 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김미숙

 

중학교때 배구선수 출신인 김미숙의 폭풍따귀 실력은 놀랄 정도입니다. 최여진은 물론이고, 남자인 이효정마저도 안색이 노랗게 변할 정도네요.


김미숙은 아주 어릴 적부터 배우의 꿈을 가지고 있었기에 맹장염이 악화되어 복막염에도 오디션을 보러 갔지만, 최종 심사에는 떨어지고 맙니다.

 

김미숙

당시 1위가 원미경이었다고 하니, 경쟁이 무척 치열했던 것 같네요.
김미숙이 꼽은 라이벌로는 이미숙, 전인화 등이 있는데, 미모로는 전인화와 자신이 낫다고 하네요.

 

김미숙의 이색이력 역시 공개됩니다. 라디오 DJ를 20년 정도뿐만 아니라, 유치원 원장으로 약 18년 정도, 유치원 운영을 했네요. 총 3개 잡입니다.


김미숙이 자신을 따라 다녔던 스토커와의 일도 고백합니다. 20년 동안 따라다녔던 스토커는 여자였는데, 굉장히 공포스러웠고, 결국 경찰의 도움을 요청합니다.

 

성유리

성유리 역시 스토킹 당한 일을 고백하는데, 늦은 밤 옷을 벗고 있는데 레이저 빔이 자신의 몸을 비추는 겁니다. 아마 적외선 망원경 종류의 것인 모양이었네요.

 

 


김미숙이 장동건과 연상연하커플로 멜로드라마를 찍었지만, 시청률 때문에 도중하차하고 맙니다. 이때 김미숙은 자괴감이 들 정도로 큰 마음의 상처를 입지만, 오히려 최정식과는 가까워지게 됩니다. 아마 마음의 상처를 당시 남자친구였던 최정식에게 기댄 모양이네요. 최정식 역시 김미숙을 잘 감싸줬고요.


노처녀의 아이콘이었던 김미숙이 만 39살, 그러니까 40살에 결혼을 하게 됩니다. 맞선에서 반말하는 남자를 만나던 어느날, 우연히 라디오 게스토로 나온 다섯 연하의 최정식과 사귀게 됩니다.

김미숙

데이트 신청은 남자인 최정식이 먼저 했는데, 프러포즈는 김미숙이 먼저 돌직구처럼 던집니다.
하지만 남자가 보기 좋게 거절했네요.
"결혼할 사이라면 사계절을 같이 지내봐야 한다."
결국 5월에 남편이 전화 프러포즈를 하고 김미숙이 이를 받아들입니다.

 

늦깎이 신부의 공약은 '남편을 세상에서 제일 행복한 신랑으로 만들겠다.'인데, 정말 남편이 세상에서 제일 행복한 사람인지 궁금하네요.
힐링캠프에서 자주 사용하는 남편의 영상편지나 하다못해 전화연결조차 없었다는 점이 너무 아쉽네요.
아마 남편이 무척 샤이한 듯.

김미숙

그러다가 김미숙이 충격적인 고백을 합니다. 바로 자신의 아이들에게 나이를 속였다는 거짓말이죠.
만 39세에 결혼한 김미숙은 41살 때 첫애인 아들 최승민을 낳고, 2년 뒤에 둘째인 최승원을 낳습니다. 노산이네요.

 

자신의 나이가 부끄러웠는지, 김미숙은 자신의 아이들에게도 거짓말을 하고, 나중에 술기운으로 취중진담, 아빠보다 내가 나이가 더 많다는 연상연하커플까지도 아이들에게 하지 못합니다.

 

김미숙

딸이 나중에 엄마의 여권을 보고 진실(엄마의 나이)을 알았다고 하는데, 아빠와 엄마가 연상연하커플이라는 사실은 알고 있는지 모르겠네요.
설마 아직 이것을 모르는 건 아니겠죠?

 

오늘 김미숙이 인용한 격언(어록)이 특히 기억에 남습니다.
'장점은 볼록렌즈로 보고 단점은 오목렌즈로 보라.'
'감사는 바위에 새기고 분노는 모래에 새겨라.'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