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라디오스타 359회 크리스마스 특집에 윤성호, 조세호, 홍진영, 박재범, 슬리피가 출연했습니다. 게스트가 5명이나 되니, 북쩍거리면서 정신이 없네요.
슬리피와 박재범은 말을 걸지 않으면 대답을 못할 정도로 거의 통편집되었네요. 차라리 따로 나오는 게 더 나았을 거 같습니다.

 

윤성호와 조세호가 김구라의 흑역사를 폭로합니다. 김구라 개그가 어떤 것이냐 했더니, 그냥 돈빌린 사람에게 마늘을 먹인 가학성 개그네요.
김구라는 이것을 음해, 조작, 마타도어라고 변명하다가 마지막에야 사실이라고 인정을 합니다.

 

(박재범 회사 아티스트 그레이, 노래 위험해)

 

오늘 윤성호가 홍진영을 처음 만나거 같은데, 갑자기 한번 안아보고 싶다고 말할 정도로 완전히 푹 빠진 거 같습니다. 하지만 홍진영은 정작 슬리피에게 관심이 있네요.

윤성호의 이런 말이나, 그가 폭로한 것처럼 라스 작가가 박재범에게 한 말 "다른 녹화가 있으니까 5만원 줄테니, 피씨방에라도 가 있어."라면서 회식을 기다리게 한 점은, 예의가 없는 말인 거 같네요.

박재범이 공개적으로 홍보를 합니다. 회사를 차렸다고 하는데, 오늘의 출연 목적이 그거였네요.

 

 

홍진영이 친한 친구 해태로부터 들었던 에피소드를 고백합니다.
"친한 연극배우 형이 진정한 사랑을 하고 싶어서 소개팅을 했다. 여자가 옆에 와서 앉고 만지기에 키스를 하려고 했는데, 갑자기 여자가 거부했다."

김구라의 말대로 화룡점정을 못하고 개눈을 그리고 만 꼴입니다. 홍진영은 실화라고 혼잣말을 하지만(그런데 그거 진짜야), 확실히 재미없는 이야기네요. 그것보다는 그 연극배우가 누군지가 더 궁금하고, 소개팅녀의 밀당에 당한 그 남자가 괜히 불쌍해 지네요.

(고향이 광주여서 친한 두 사람)

 

그리고 홍진영은 고의로 전 남자친구 김진규를 홍보에 이용해 먹지 않았다고 고백하기는 했지만, 김진규의 인터뷰, "이제는 여자친구가 있으니 자제해달라."는 말을 명심했으면 합니다. 이런 일화가 방송에 나가면 김진규와 여친간에 싸움을 부추기는 일밖에 되지 않을테니까요.

차라리 오늘 방송에서 장밋빛이었던 슬리피와 좋은 관계가 되는 것이 바람직하겠네요.

 

그래도 악플에 대처하는 홍진경의 태도는 무척 훌륭하네요. 가히 여자 연예인 중에서 멘탈 갑인 거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오늘 노래의 부제는 '절대 편집안되는 노래'인데, 다섯명 모두가 편집이 되고 말았네요. 아마 게스트가 너무 많아서 그런 모양입니다. 

.. ..

댓글
댓글쓰기 폼
«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