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프라이머리의 표절 논란이 갈수록 확산되네요.
네덜란드의 매체 더 텔레그라프가 이 사태에 대해서 보도했습니다.
"한국의 유명 래퍼 겸 작곡가인 프라이머리의 신곡 '아가씨(I Got C)'가 카로 에메랄드의 노래들과 유사해 표절 의혹을 받고 있다."

 

 

 

이 매체는 카로 에메랄드의 제작자이자 원작곡자인 데이비드 슈얼러스의 인터뷰까지 인용했네요.
"프라이머리가 카로 에메랄드의 여러 곡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만든 곡이 한국에서 인기를 끌었다. 카로 에메랄드는 프라이머의 '아가씨'가 인트로, 코드, 멜로디까지 유사하다고 보고 있다."

 

"우리 곡을 참조하는 것은 영광이지만 몇몇 곡에서는 지나친 표절이 이뤄졌다. 프라이머리는 훌륭한 프로듀서이기 때문에 자신의 재능을 더 믿었으면 좋겠다."

뿐만 아니라 데이비드 슈얼러스는 자신의 트위터로 한발 더 나아갔습니다.

"당신들이 우리 곡을 표절했다고 생각한다. 최근 프라이머리가 작곡한 박지윤의 '미스터리'역시 마찬가지다."

 

 

확실히 아가씨외에도 미스터리 역시 코드의 유사성 등으로 표절 논란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번 사태에 대해서 썰전의 김구라 역시 한마디했죠.
"장르의 유사성이 표절 논란의 만능 방패냐?"

 

 

사실 프라이머리는 좀 억울한 측면이 있습니다. 아이유의 분홍신부터 시작해서 무수히 많은 곡들이 표절 논란에 시달렸지만, 대부분이 장르의 유사성이라는 '만능 방패'로 논란을 잠재웠거든요.

부디 프라이머리는 끝까지 자신의 주장을 유지해 주었으면 합니다.

프라이머리와 가수 박지윤의 사진

 

프라이머리가 I'm back이라는 노래에서도 표절 논란에 시달린 적이 있었죠. 그때는 누노 베텐커트의 Crave를 표절했다는 의혹을 받았습니다.

표절이 아니라고 주장하던 프라이머리가 나중에 갑자기 은근슬쩍 태도를 바꾸더니 누노 베텐커트를 저작권자에 함께 넣더라구요.
이번에는 그러지말고 끝까지 버텼으면 좋겠네요. 

오히려 카로 에메랄드와 네덜란드 언론을 명예훼손으로 소송을 거는 것도 좋은 방법인 거 같네요.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