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우리동네 예체능 30회에서 예체능팀이 첫승을 거두었습니다. 농구 첫경기에서 승리를 하다니 정말 대단하네요. 아마 다섯명의 영입 멤버들(서지석, 줄리엔 강, 박진영, 이혜정, 존박)의 실력이 그만큼 좋기 때문인 거 같습니다.

 

그래도 기존의 최강창민, 강호동, 이수근의 성장기 역시 빼놓을 수 없는 재미입니다.
먼저 최강창민은 오늘 첫득점을 올렸습니다. 세명중에서는 가장 빠른 득점이죠. 운동신경이 좋은 최강창민이니, 빠른 시간내에 성장이 가능할 거 같습니다.

 

 

더구나 최강창민은 오늘 발목 통증을 참아가면서 뛰었습니다. 아마 처음에 구를 때에 발목을 접질렀거나 무리가 간 것으로 보이네요.
아마 이런 승부욕과 책임감이 최강창민의 실력을 더욱 키우는 거 같습니다. 다만 몸이 다치지 않을 정도로 적당하게 했으면 좋겠네요.

 

그 다음은 이수근입니다. 아마 오늘 남녀 선수를 통틀어서 키가 제일 작을 것입니다. 그런데도 지치지 않고 뛰어다니더군요.
석주일 선수가 전수해진 세퍼트 전술(박스원)도 이수근이 있었기에 가능했을 겁니다. 결국 이수근의 대인마크에 걸린 경기도 하남팀(우먼 프레스)의 6번 김희영 선수가 제대로 슛을 쏴보지 못하네요. (그래도 여성팀이지만 김희영, 박윤선, 김민경, 이혜정, 차경희, 김수희, 김정미, 김정민 모두 실력이 좋은 듯하네요. 하긴 그러니까 여성부 전국 최강의 실력자겠죠.)

 


그리고 이수근이 명언(어록)을 남깁니다.
농구는 신장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심장으로 하는 것이다.

아마 원래 농구에서 전해내려오는 좋은 말이겠죠.

어쨌든 자신의 작은 키에 좌절하지 않고, 자기 나름대로 팀에 기여하려고 열심히 노력하는 이수근의 모습을 보면 참 흐뭇하네요.

 

마지막으로 강호동이 있습니다.
체격은 큰데 체지방이 많아서 조금만 달려도 숨이 가빠옵니다. 아마 씨름을 해서 그런 거겠죠. 비록 오늘 첫 공격 리바운드를 잡고 슛까지 쐈지만(결과는 실패), 경기 도중에 감독에게 교체 사인을 보냅니다.
그만큼 뛰기가 힘들어서 그런 거겠죠.

 

최강창민과 이수근이 나름 적응하는 모습을 보이는 반면에, 강호동은 많이 힘들어 보이네요. 하긴 사람이 신이 아닌 이상에 어떻게 평생을 해왔던 씨름 체구에서 갑자기 날렵한 농구 체형이 될 수 있을까요.
강호동도 나름대로 의미가 있는 거 같네요.
다만 열심히 노력하는 모습은 계속 보여 주길 바랍니다.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