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빠 어디가 29회는 지아의 충격적인 말부터 시작하네요.

큰구슬 우렁 사진을 보고는 이렇게 말합니다.

"똥인줄 알았어."

아이답게 아주 솔직하네요.

그런데 골뱅이처럼 생긴 것이라고 송종국이 설명하면서 엄마의 술을 대답하도록 지아를 유도하네요.

 

송종국네

이 집은 아침부터 엄마 흉을 보기에 바쁘네요.

송종국이 솔직한 건지, 아니면 이렇게 하면 아이 교육에 안 좋은 건지 모르겠네요.

 

 

오늘 아빠어디가는 갯벌체험에 나섰는데요,

국가대표인 송종국은 갯벌과 맛조개에 대해서 잘 모르네요.

그래서 일단 갯벌을 파는 것부터 시작합니다.

 

파고보는 송종국

지아는 그 옆의 의자에 앉아서 카리스마를 뿜내요

 

맛조개는 일단 갯벌을 5cm가량 판 다음에 나온 구멍에 소금을 뿌려서 살살 유인을 해서 잡아야 하는데, 송종국네는 잘 안되네요.

여기저기서 맛조개를 잡았다는 탄성이 터지는 가운데, 송종국이 대삽으로 마구 파헤치기 시작합니다.

그러자 도도한 지아가 한마디 하네요.

"아저씨, 구멍 다 없애버리면 어떡해요?"

 

순간적으로 아저씨라고 불린 송종국은 그냥 멍합니다.

아이가 스스로 터득한 말은 아닐테고, 아마 지아의 엄마가 송종국에게 가끔 하는 말을 흉내낸 말이겠죠.

웃기기는 하는데, 좀 씁쓸하기도 하네요.

 

그렇게 헛탕만 치던 송종국네도 드디어 성공했네요.

게다가 맛조개를 그냥 뽑는 것이 아니라, 소금으로 유인한 다음에 모종 삽으로 파는 '신기술'까지 개발했네요. 저렇게 하면 아무래도 맛조개가 반으로 잘리거나, 껍질만 남겨두고 도망가는 일이 훨씬 줄어들겠죠.

 

지아와 맛조개

 

그런데 신기술의 적응이 쉽지 않네요.

두번째는 반토막 나고, 세번째는 지아까지 합세해서 도와주는데, 옷을 벗어버리고 마네요.

 

지아까지 합세

 

오늘 제작진이 준비한 숙소는 캠핑카입니다.

하지만 맛조개를 가장 적게 잡은 한 가족은 텐트에서 자야 합니다.

그래서 가장 적게 잡은 송종국네와 김성주네가 마지막으로 게임을 하는데, 지아는 자기가 어디 자든지, 아빠가 이기든지 말든지, 전혀 관심이 없네요.

시크한 도시녀인가요?

 

시크한 지아

윤후랑 소꿉놀이하느라고 바쁜 건가요?

 

다행히 송종국이 이겨서 지아는 캠핑카에서 자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그동안 지아의 마음이 변했나요?

아니며 준수의 떡하나 때문에 호감이 더 생긴건가요?

혹시 준수의 서투른 애정표현 때문에 그럴 수도 있겠네요.

어쨌든 지아는 윤후보다 준수가 더 좋다네요. 변심인 거죠.

 

지아의 속마음

"나는 이제 준수랑 민국이 오빠가 제일 좋아."

라고 지아가 고백하자, 윤민수가 아들 걱정에 낙담합니다.

그러자 이종혁이 옆에서 "또 좋은 인연이 있겠지."라며 깐족되네요.

 

게다가 아빠들 순위에서도 윤민수는 이종혁에게 밀리네요.

결국 꼴찌가 되고 말았습니다.

오늘 이종혁에게는 영광의 날이고, 윤민수에게는 굴욕의 날이 되었네요.

이러다가 멘붕오는 건 아니지 살짝 걱정되기도...

 

지아의 고백

결국 이종혁의 품에 안겨서 뽀뽀를 세번이나 하는 지아.

윤민수, 상처받았겠어요.

 

그리고 그 이유를 지아가 솔직하게 돌직구를 날리네요.

   

 

아이들은 촬영이 뭐지도 잘 모를테죠.

그저 자기들끼리 노는 것이 제일 좋습니다.

캠핑카안에서 아이들만의 시간을 갖게 되자, 금세 소꿉놀이가 벌어지네요.

 

 지아가 당당히 엄마한다고 하자,

윤후가 아빠한다고 나섭니다.

조금 전에 지아의 마음은 그게 아닌데, 과연 어떻게 되었을까요?

지아도 순순히 받아들이네요.

속마음과 소꿉놀이는 별개라서 그런가요?

 

게다가 모래장난도 윤후와 같이 열심히 하네요.

  정녕 지아의 본심은 뭘까요?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