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빠어디가가 55회 마지막 여행이 방송되었습니다. 이번 방송을 끝으로 시즌1이 종영이 되었네요(1주년 기념 여행). 다음주부터 시즌2가 방송되기는 하지만, 그래도 아쉬움이 큽니다. 특히 송지아, 김민국, 이준수, 성준은 하차를 하니, 앞으로 보기 힘들겠죠.

 

이번 편에 진실게임을 하기는 했지만, 아이들간의 감정이나 지난 추억을 물어보는 시간이 없었던 것은 좀 아쉬웠습니다.
기껏해야 송지아의 이상형이 성준이라는 사실을 물은 것이 다였으니까요. 남자 대 여자가 아니라 그냥 친구나 형 동생, 오빠 동생의 관점으로 접근하지 않은 것이 아쉽네요.

 

 

예를 들어서 이런 질문을 할 수가 있었겠죠.
"(맏형인) 김민국은 동생들에게서 제일 서운했던 것이 무엇이었나?"
혹은 "성준이는 친구들과 제일 즐거웠던 때는 언제인가?"
라는 질문을 할 수도 있었습니다.

 

오늘 김민국은 놀라운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상장을 만들때 글자도 모르는 이준수가 자기가 한다고 나서자 김민국은 선뜻 이준수에게 맡깁니다. 그래도 제일 큰형이라고 동생을 위하는 김민국의 마음이 대단하네요. 게다가 이준수가 글자를 모른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상장의 하이라이트인 아빠 이름 이종혁은 이준수가 직접 적도록 배려를 했습니다.

 


이렇게 큰형의 면모를 보인 김민국에게 위의 질문은 한번 해봤음직했던 거 같습니다.

또한 성준 역시 크게 변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항상 엄한 성동일 밑에서 차분하고 조용한 모습만 보여주었던 성준이었죠. 그랬기에 성선비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오늘은 캠프파이어 앞에서 아빠에게 애교 몸짓도 부리고 상장을 불태우는 척 장난도 쳤습니다.
지난 일년간 크게 변한 모습이었죠.

 

 

아빠와 함께, 그리고 삼촌과 친구들과 함께 한 여행이 성준을 크게 변화시켰는데, 그런 성준이 동심으로 돌아가게 만든 것은 아무래도 친구들과의 시간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성준에게 위의 질문을 했더라면, 숨겨진 아이의 속마음을 조금은 알 수 있지 않았나 하는 아쉬움이 남네요.

 

그리고 엄한 아빠인 성동일은 그런 아들의 마음을 알고 좀 더 노력하는 아빠가 될 수도 있었을 것이고요.
마지막 여행이긴 하지만 많이 아쉬움이 남는 방송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한라산 등반을 하는데 송지아는 혼자 씩씩하게 올라갈 정도로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성숙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준수 역시 혼자 올라가기는 했지만, 피곤에 지치고 잠이 모자라서 심기가 불편해지네요. 아직 어린애는 어린애라는 생각이었습니다.

 

다만 마지막 사진에서 이종혁이 잠을 자는 준수를 안고 찍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네요. 마지막에 나머지는 모두 서 있는 반면에 이준수만 누워 있으니까요.

 

 

윤후는 시즌2에도 합류하지만, 나머지는 이대로 하차하게 됩니다. 앞으로 어딜 가나 건강하고 무럭무럭 자랐으면 합니다. 지난 일년동안 아이들의 좋은 모습으로 힐링을 많이 한 거 같네요.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