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빠어디가 53회 방송
가족의 밤, 가족 장기 자랑을 하는데, 다섯 가족 모두가 각기 다양한 모습을 보이네요.

김성주 아내인 진수정은 아이들에게 주요 전략을 물어봅니다. 언론인 출신답네요. 아마 이런 부모 밑에서 자란 아이들은 다른 아이들보다 더 멀리 내다볼 거 같네요.

 

그리고 장기자랑에 엄마가 같이 참여하는 가족도 있었고, 그렇지 않은 가족도 있었습니다. 아마 이런 선택들이 아이들의 기억과 행동에 영향을 미치겠죠.

 

 

김성주가 MC를 보는데, 첫번째 송종국 가족부터 아이들을 칭찬합니다.
"송지욱 잘한다, 송지아 잘한다."
사실 김성주가 송종국이나 아내 박잎선보다 아이들에게 좀 더 집중해서 칭찬을 해줬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네요.

 

송종국이나 박잎선이 망가지는 것도 큰 흥미거리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가족의 행사에서 제일 중심은 아이들이니까요.

성동일 가족은 그야말로 아빠의 비애를 느끼게 하네요. 딸 성빈이 바이올린을 켜고, 아들 성준이 목검으로 아빠의 머리를 내리칩니다.
가족 장기 자랑에 대한 기발한 생각을 하지 못한 관계로 아빠가 이렇게 몸으로 때워야 하네요.

 

 

그래도 성준이 일부러 힘껏 내려치지 않는 모습과, 이종혁의 장난 "허리"에도 넘어가지 않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성동일이 좀 더 그럴듯한 장기 자랑을 준비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네요.

 

그리고 김성주의 아들들인 김민율과 김민국은 아이언맨 복장을 한채로 태권도 약속 대련을 합니다.
아이들은 절제하지 못하고 쉽게 흥분할 수도 있을 텐데, 끝까지 형과 아우의 몸에 직접 타격을 하지 않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네요.
특히 텀블링과 물구나무 서기 시범을 끝낸 후에, 동생을 안아주는 민국이의 모습도 보기 좋았습니다.

 

 

거기까지 했으면 좋았을 텐데, 격파 시범에서 파먹기 경쟁으로 번지더니, 김민국이 눈물까지 쏟아내네요.
급히 엄마 진수정이 손으로 민국이의 입을 받쳐서 더러운(?) 파 뭉치를 받아냅니다.
아마 내 아이이기 때문에 가능한 행동이겠고, 진수정 말고 대부분의 엄마가 그런 선택을 할 거 같습니다.

 

마지막의 윤후네 가족 의 장기자랑은 엄마까지 동원된 귀신 노래였습니다. 그런데 윤후는 잘 알고 있는 노래이지만, 다른 아이들은 전혀 모르는 노래 같네요.

 

 

공연도 많이 한 윤민수가 노래만 부르지 말고 스토리텔링까지 넣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많이 남는 무대였습니다.

 

 

다음날 아이들은 송종국 축구교실의 꿈나무팀과 축구 경기를 벌입니다.
꿈나무팀의 골키퍼 유망주라는 이세건(태권도 관장의 아들)은 나이가 9살인데, 10살인 김민국보다 더 크네요. 게다가 축구를 열심히 하려는 자세가 돋보입니다. 나중에 훌륭한 골키퍼로 자랐으면 좋겠네요.

 

그외에는 배우 류승룡의 아들들인 류강과 류건, 야구선수 김선우의 아들들인 김성훈과 김정훈이 등장했습니다. 이렇게 보니, 유명인들의 아들로 한팀을 이루었네요.

 

 

아마 방송 후에 송종국 축구 교실은 난리가 났을 거 같습니다.
왜 자기 아들은 방송에 내보내 주지 않았느냐는 학부모들의 항의 전화가 쏟아지겠죠.
송종국은 자신의 축구 교실을 홍보하기 위해서 축구교실을 방송촬영에 제공했을 테지만, 이런 단점은 보지 못한 거 같네요.

 

뭐, 항의한 학부모중에서 일부가 떠나도, 새로운 학부모가 더 많이 찾아올테니, 별다른 문제는 되지 않을 거 같네요.
어쩌면 송종국이 코치를 몇명 더 구해야 할 정도로 성장할 수도 있겠죠.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