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라스 348회는 각 MC들이 지인을 한명씩 초대했습니다. 김국진은 김수용을, 윤종신은 김예림을, 김구라는 봉만대를, 마지막으로 규현은 려욱을 게스트로 초대했는데, 모두들 자신의 지인이나 같은 소속사 출신이네요.


역시나 예능감이 없는 김예림은 아저씨들의 섹드립이 난무하는 곳에서 혼자 뻘쭘하게 앉아 있다가 끝납니다.

그래도 최초로 토크쇼에 나온 김예림이었기에, 미국에서의 학창 시절이야기나, 슈퍼스타K 때의 이야기를 조금은 할 줄 알았는데, 전혀 없네요.


그나마 한 이야기가 그녀의 데뷔곡 'All Light'의 탄생 비화입니다. 알고보니 지금 악동 뮤지션이 광고하는 CF곡으로 탄생했다가 KT와의 계약이 되지 않아서 정식으로 데뷔하게 되었네요.

 

 

그런데 김예림의 이야기는 이렇게 약간이나마 편집에서 살아남았지만, 슈퍼주니어의 려욱은 거의 통편집당하다시피 했습니다.

려욱이 준비한 폭로, 조규현이 데뷔초에 이특때문에 힘들어서 술먹고 눈물을 보인적이 있다는 이야기는 나왔는데, 그 뒤의 이야기는 편집이 된 거 같습니다.
이특이 규현에게 어떤 텃세를 부렸는지, 이건 이야기를 하다가 만 꼴이네요.

그나마 햄볶을 때의 일화를 김수용이 엔진오일이라는 조크로 크게 살립니다. 김수용도 치고 들어오는 개그를 마음을 먹으니까 잘 하네요.

 

 

사실 오늘 라스의 주된 방송 내용은 전부 봉만대 감독의 섹드립이었습니다.
에로 영화 제작 뒷이야기에서 는만은 시각을 중시하는 남자와 달리 청각을 중시하는 여자를 위하여 살과 살이 부딪히는 소리를 수세미로 만든다는 일화를 이야기합니다.

그러자 김수용이 에로 영화에서 배우들의 움직임에 대해서 묻습니다.
"배우들이 약속 대련을 하나요? 자유 대련을 하나요?"
여기서 빵하고 터졌는데, 확실히 김수용의 개그감이 괜찮네요.


 

(김수용의 어록, 명언)
저번에 김경민으 너무 애처롭게 애를 쓴다는 느낌이라면, 김수용은 느긋하게 있다가 한두마디를 던지는데, 제대로 먹히는 느낌입니다.
다음번에는 세바퀴에서도 활약할 수 있을 거 같습니다.


그리고 봉만대 역시 부산국제 영화제에 초대받지 못한 감독들을 갈매기에 비유하면서, 큰 웃음을 줍니다. 굉장히 절묘한 비유이면서 그 안에는 자학적인 코드가 숨어 있네요.
그냥 길거리의 돌멩이들보다 많이 참신한 비유입니다.

 

봉만대이 봉준호 감독의 설국열차의 패러디, 떡국열차를 할때는 굉장히 웃기면서도 그 옆의 김예림이 걱정되었습니다.
다행히 김예림은 정확한 뜻이 뭔지 모르면서 그냥 따라 웃고 있네요.

 

 

봉만대는 한발 더 나아가 라스의 네명의 MC들을 주인공으로 4부작 옴니버스를 만들 제안을 합니다. 김국진의 킬링 필드나 규현의 '슈퍼 주인이여'도 웃겼지만, 윤종신의 통편집된 내용이 더 궁금합니다.

이건 라스 제작진이 시청자를 우롱하는 처사같네요. 정말로 통편집을 할 작정이면, 그냥 재미가 없었기 때문이라거나, 아니면 아예 그 장면을 넣지 말았어야지, "나는 아는데 너는 못 보지롱!" 이렇게 약올리는 기분마저 나네요.

 

마지막으로 김수용은 대학때 과제 영상 이야기를 합니다.
여자를 기다리면서 보는 시간들이 근현대사의 중요한 사건들이라는 점에서 굉장히 암시적이네요. 그리고 김국진에게 고소영이 신인일 때 나이트클럽에서 소개를 시켜줬다고 폭로합니다. 그때는 고소영이 이렇게 많이 뜰줄은 아무도 몰랐겠죠.

 

 

김국진이 김수용의 신혼여행 경비를 다 대준 것으로 그들의 의리를 알 수 있는데, 백만원짜리 수표를 전자렌지 안에 보관한다는 발상은 정말 이해하기가 힘드네요. 도둑이 들까봐 그런 곳에 숨기는 걸까요?
확실히 김국진도 좀 4차원인 거 같습니다. 

.. ..

댓글
댓글쓰기 폼
«   2020/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