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라디오스타 345회에 게스트로 김민종과 샤이니의 키, 다나, 제아의 박형식이 나옵니다.
초반부터 김구라가 말실수를 하네요. 샤이니를 네명으로 언급하다니, 전국의 샤이니 팬들이 들고 일어날 듯.
또한 '신사의 품격'에서는 메아리가 주인공 이름이었는지도 모릅니다.
드라마를 잘 안보는 것 같네요.

규현과 샤이니의 키가 대화를 나누다가 우연히 이수만 사장과 친한 SM내 황금라인, 정윤호라인을 언급합니다. 유노윤호, 최시원, 민호 등이 여기에 속해 있네요.

규현

 

샤이니의 키가 작정을 하고 나왔고, MC들 역시 단단히 벼른 것 같습니다.
"(소개멘트로) 오줌이 나왔던 것 같은데..."

사실 샤이니의 키와 오줌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죠. 다만 옛날 관습에 오줌싼 아이들이 키를 쓰고 다니면서 소금을 얻는 풍습이 있는데, 아마 그런 멘트를 키가 본 것 같네요.


다나가 갑자기 친한 이모 이야기를 꺼냅니다. 현재 김국진의 굉장한 팬이며, 관심도 있는 사람입니다. 더구나 초혼인데, 재혼인 김국진도 괜찮다고 연락처를 꼭 알아달라는 부탁을 받았다네요.

다나

직업은 성형외과 원장이며(예전에 소녀시대가 언급했던 피부과 의사와 동일인물), 청담동에 병원을 가지고 있습니다. 나이는 41살 정도여서 김국진과 잘 어울릴 것 같네요.

이제 김국진도 다시 정착할 때가 되었죠.


키가 시작부터 다나가 아역을 울렸다고 폭로합니다.
다나가 해명을 하지만, 키가 "말의 뉘앙스가 달랐다." "위에서 엄마가 보고 있는데 울렸다."라고 계속 깐족거리면서 다나를 놀립니다.
거의 윤종신급의 깐족 실력이네요.

다나

규현 역시 깐족거립니다.
"포미닛이네요. 이름이 뭐냐고 자꾸..."
그러자 다나가 정색을 하면서 규현을 노려봅니다.
아무리 친한 식구들끼리지만, 방송 녹화 도중에 이러는 것은 태도 논란의 빌미가 될 수 있겠네요.

 

원빈의 열혈팬이었던 다나가 원빈의 식사제의를 거절했던 일화를 공개합니다. 자신이 부족하게 느껴져서 원빈을 거절했다고 고백합니다.
아마 원빈은 후배에게 밥한번 사겠다고 한 것 같은데, 좀 황당했을 듯.

 

그런데 다나의 성대모사와 모창은 정말 뛰어나네요.
이소라, 화요비, 바비킴, 박효신, 임창정, 임재범까지 줄줄 흘러나옵니다. 이중에서도 박효신과 임창정은 앵콜까지 할 정도로 뛰어난 개인기였습니다.

다나

키의 폭로 본능이 잠시도 쉬지 않습니다.
다나가 뮤지컬 보니앤클라이드에서 키스에 굉장히 집착한다고 폭로합니다.
키스신때 입술이 자꾸 움직인다고 하네요.
결국 "저희끼리 얘기한게 혀는 넣지 말자."는 키의 깜짝발언이 이어지는데, 이 말을 누가 먼저 했는지에 대한 논란이 일어납니다.


키가 거의 매주 우리 결혼했어요에 출연중인데, 정은지와의 소개팅을 이야기하면서 왜 커플로 섭외를 하지 않는지, 우결 제작진에 대한 불만을 토로합니다.(독설: 너희 둘이 풋풋한 건 더 이상 뽑아 먹을 게 없다."
그러자 김구라가 돌직구를 날리네요.
"정은지가 바빠서 못할 것 같다."

김구라

확실히 키의 우결 정식 커플 제안은 예능 욕심외에도 정은지에 대한 사심까지 있는 것 같네요.

 

이번에는 다나가 맞폭로를 합니다. 본격적인 폭로전의 시작이네요.
"키가 여배우에게 사심이 있었다. 그 누나를 택시타는 데까지 바래다 주려고 했는데, 남자친구가 있어서 하지 못했다."


키가 자신이 폭로를 당하니까굉장히 당황하네요.

다나의 추가 폭로로 불똥은 붐에게 떨어집니다. 전에 붐이 다나의 전화번호를 따 가서는 상반신 누드 사진을 전송했던 사실을 폭로했습니다.

다나가 답장을 보내지도 않았는데, 확실히 붐이 저질이네요. 친하지도 않은 상대에게 왜 자신의 상반신 누드 사진을 보냈을까요.

다나

다나의 오직 한 사람을 위한 노래는 '여우같은 내 친구' (원곡, f(x))인데, 이 노래의 가사를 다나가 썼네요.
친구를 디스하려고 쓴 곡이 아닌데, 친구가 오해를 하고 있다고 다나가 고백합니다.
연예인이 아니라 사적인 친구라고 하는데, 이 말이 사실인지 궁금하네요.

 

키가 부모님의 직업을 공개합니다. 아버지는 증권사 지점장, 어머니는 간호사인데, 최근에 심장수술을 받았습니다. 예전에 키를 낳았을 때 의식불명까지 갔었던 약한 심장이었기에 이번 수술이 많이 걱정되었던 모양입니다.

아마 키가 어머니를 위해서 이 노래를 선택한 것 같네요.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원곡, 김광석)'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