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라디오스타(라스) 341회가 진격의 패셔니스타 특집으로 꾸며졌습니다. 에프엑스의 크리스탈, 설리, 데프콘, 김경민이 게스트로 나왔는데, 참 묘한 조합이네요. 알고 보니 김경민은 촬영 12시간 전에 김구라의 강력 추천으로 급하게 섭외된 거네요.

김경민이 처음부터 무리수 개그를 합니다.
크리스탈에게 "입양하고 싶다."
헐, 이건 무슨 개그인가요.

설리

 

크리스탈은 오늘도 똑 부러지게 자기 할 말을 다합니다. MC들의 옷차림이 별로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하고, 같은 SM식구인 규현의 패션마저도 자기 스타일이 아니라고 거부하네요.

김구라의 돌직구 "예전의 아줌마 스타일에서 별로 변한 것 없다"에 설리 마저도 돌직구로 반응합니다.
"오빠도 별로에요."
오늘 패셔니스타 특집이 아니라, 돌직구 특집같네요.

 

설리

그런 설리도 김구라가 '런닝맨'욕설논란을 언급하자,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쓰게 웃네요. 아마 본인 마음에 큰 상처가 된 것 같습니다.


솔직히 크리스탈과 설리는 예능감이 없어서 꽃병풍이라는 말이 있는데, 오늘도 예능에는 별로 맞지 않은 것 같은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자신의 웃는 얼굴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설리는 때때로 무표정하고 정색하는 얼굴이 되기도 했고, 소녀시대 숙소에서 언니들이(제시카와 윤아, 티파니) 억지로 19금 영화 '아메리칸 파이'를 관람하게 했다는 에피소드도 별로 재밌게 얘기하지 못했네요.

 

크리스탈

(솔직히 여기서 MC들이 정반대의 태도를 취했으면 어땠을까 했습니다. 어떻게 미성년자에게 그런 19금 영화를 강제로 보게할 수 있느냐 혹은 소녀시대가 그런 19금 영화를 숙소에서 자주 본다고 난리법썩을 떨면서 크리스탈이 폭로한 거라고 했으면, 크리스탈의 당황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을 텐데 말이죠. 김구라와 윤종신등이 너무 야한 상상을 하니까, 그런 생각을 못하네요.)


설리의 19금 영화 '나의 PS 파트너' 에피소드 역시 마찬가지였고, 초등학교 1학년때 본명인 '최진리'로 쓴 '나에 대해서'라는 글도 아쉬웠네요. 마치 진짜 공주병에 걸린 것처럼 좀 과장해서 설명했다면 훨씬 재미있었을 테니까요.

오늘 라디오스타 최고의 핫이슈는 규현의 SM연습생 강슬기에 대한 사심 고백입니다. 김구라와 윤종신이 함정을 팠는데, 순둥이 규현이 억지로 빠지는 듯한 느낌이네요.
(결국 사심고백이 아니라는 고백으로 영상편지까지 띄우는데, 연습생 강슬기는 얼마나 황당했을까요.)

 

 

규현

 

설리와 크리스탈이 '나를 빛나게 해주는 노래'에 선택한 곡은 아이유의 '복숭아'입니다. 원래 아이유가 설리를 위해 만든 헌정곡이죠.
(크리스탈이 '아 웃기다'라고 영혼없는 멘트를 말했는데, 제시카의 "대다나다"에 이어서 라디오스타 유행어가 될 것 같네요.)


여대생이 뽑은 키스하고 싶은 입술 1위는 설리와 태민입니다. 둘이 우결을 한번 해봐도 괜찮을텐데, 태민은 지금 에이핑크의 손나은과 하고 있네요. 확실히 설리의 예능감이라면, 좀 말빨 센 사람이 남편 역할을 해야겠네요.
(오늘 설리가 꼽은 미모의 여자 아이돌은 태연과 아이유였습니다.)


크리스탈과 설리가 꽃병풍이라면, 데프콘은 오늘 몸을 사리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저번의 라스 출연이 정말 아무 것도 가진 것이 없는 사람이 마지막 발악하는 느낌으로 스스로에 대한 폭로였다면, 이번에는 부자가 몸 조심하는 느낌이네요.
분명히 '래퍼들이 사랑하는 방법 part1'과 'part2'의 구지성과 걸스데이 민아와의 사이에서도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있었을 텐데, 굳이 걸스데이의 숙소로 찾아가서 민아에게 태블릿 PC를 선물했다는 에피소드만 해명하네요.
(하긴 이상형이 아파트 가진 여자라니까, 구지성과 민아가 눈에 안 들어왔을 가능성도 있네요.)

그나마 데프콘의 폭로로 김구라가 당황하는 모습은 정말 오랜만에 보고, 마이클 조던의 한정판 운동화를 흑인과 거래하던 이야기도 재밌었고, 지드래곤(지디)에게 제발 운동화 수집하지 마라고 애걸하는 모습도 재밌었네요.(이게 경고인지 하소연인지 읍소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어쨌든 운동화수집은 본인이 먼저 했다고 발끈했습니다. 이 장면이 묘하게 웃기네요.)

 

데프콘

 

그나마 데프콘이 꽃병풍 두명을 데리고 약간이나마 하려는 모습을 보인 반면에, 김경민은 개그감이 많이 떨어진 모습이었습니다.
김경민이 국회에서 결혼식 사회를 보게 되었는데 복장때문에 강제 퇴장을 당했고, 초상집(장례식장)에는 자라양말(엽기의상)때문에 상주가 웃음을 터트렸다는 에피소드와 소보루빵을 어깨뽕 대신에 넣은 이야기는 그런대로 재미있었지만, 최양락과의 커피 심부름과 금반지 도둑으로 몰린 사연은 별다른 재미를 느낄 수가 없었습니다.
오히려 크리스탈과 설리의 말을 끊는 느낌이 나오더군요.

그런데 아내에 대한 잘못된 소문은 자신의 개그탓으로 돌리고 불화설을 해명하는 모습에서 좀 안됐다는 느낌이 드네요. 나이가 더 들면 순발력이 더 떨어질 텐데, 앞으로도 방송쪽으로는 많이 힘들다는 생각을 저버릴 수가 없네요.

.. ..

댓글
댓글쓰기 폼
«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