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평론가 허지웅이 문제 발언을 했네요.

의견이 분분한데, 이번 문제는 허지웅이 잘못한 것 같습니다.


제일 처음 허지웅은 한겨레와의 대담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머리를 잘 썼어. 어른 세대가 공동의 반성이 없는 게 영화 <명량> 수준까지만 해도 괜찮아요. 근데 <국제시장>을 보면 아예 대놓고 “이 고생을 우리 후손이 아니고 우리가 해서 다행이다”라는 식이거든요. 정말 토가 나온다는 거예요. 정신 승리하는 사회라는 게”


허지웅 사진


그 후 TV조선에서 이렇게 비판합니다.

-  허씨가 “<국제시장> 토 나오는 영화”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러자 허지웅이 트위터로 반박합니다.

- 남조선 인민공화국 국영 방송 aka TV조선이 오늘은 또 전파 낭비의 어느새 지평을 열었을까요. 아 오늘은 제가 하지도 않은 말에 제 사진을 붙였군요. 저게 TV조선에 해당하는 말이긴 하죠.


그리고 “허지웅식 민주주의”라는 누리꾼(@Dou****) 비판에 대해 허지웅은 “인터뷰의 저 구절이 어떻게 “토 나오는 영화”라는 말이 되죠? 읽을 줄 알면 앞뒤를 봐요. 당신 같은 사람들의 정신 승리가 토 나온다는 거죠”라며 반박을 합니다.





그럼에도 논란이 계속되었고, 허지웅은 27일 새벽 트위터에 장문의 글을 남깁니다.

- 불행한 승냥이들 이론. 하루종일 넷을 떠돌며 타인이 자신보다 위선적이라 외친다. 좌절하고 무능한 자신을 참을 수 없기 때문이다. 대개의 경우 타인은 그런 자신보다 더 나은 사람이기에 급기야 난독과 행패로 중무장한 광인이 된다. 기도합시다


또한, 일간베스트(일베)에서 허지웅의 고향이 전라도 광주라는 사실을 문제삼아서 편향된 시각을 보이자, 허지웅은 이렇게 반박합니다.


- 광주 출신이라 <변호인>은 빨고 <국제시장>은 깐다는데 0. 사실상 서울 토박이고 1. 프로필 놔두는 건 니들 꼴 보기 싫어서고 2. 변호인 빨긴커녕 당시 깠다고 욕먹었고 3. 국제시장을 선전영화로 소비하는 니들을 까는 거고 4. 난 당신들 중 누구 편도 아니다



- 전라도 홍어 운운하는 놈들 모조리 혐오 범죄에 민주주의 체제 부정하는 범죄로 처벌해야 한다. 누군가가 반드시 이 사회에서 배제돼야 한다면 그건 바로 니들이다. 2000년대만 해도 저런 말 창피해서 누구도 쉽게 못했다. 이런 식의 퇴행을 참을 수가 없다


- 진영 논리에 함몰되면 위험하다 오랫동안 이야기해왔고 나꼼수 논란, 26년 비판, 변호인 논란 때마다 정확하게 판단하고 쓰려 애썼다. 양 진영 극단에서 지들 입맛대로 그때는 종편 부역자라고 욕하다가 이제는 홍어 좌빨이라니 니들 안에는 내가 대체 몇 명이냐


- 홍어 좌빨 전라도 차별 운운하는 놈들을 주변에 두면 안 된다. 이런 식의 배제와 혐오 욕망을 입 밖에 꺼내는 게 얼마나 창피하고 끔찍한 짓인지 공동체의 강제가 필요하다. 일베 테러나 서북청년단 결성에서 보여지듯 이들의 폭력은 더 이상 기우가 아니라 현실이다


- ‘전남 홍어라서’라는 지적엔 외가인 광주에서 태어나 2년밖에 살지 않았기에 니들 임의의 그 알량한 인과관계가 성립되지 않음을 밝힌다. 하지만 근현대사 내내 실제 인종 혐오로 기능한 지역 차별을 감안할 때 광주를 고향이라 부르는 게 기쁘다



* 결론


사실 논란의 뒷부분은 볼 필요가 없습니다.

먼저 일베의 지역 차별적 발언은 확실히 문제가 됩니다.

아무리 인터넷이라고 해도, 저런 식으로 특정 지역 출신을 비난하는 것은 옳지 못한 행동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허지웅의 발언이 문제가 되는 것은, 그의 최초 발언이 영화 '국제시장'을 비판한 것이라는 데에 있습니다.


허지웅 최초의 발언


"머리를 잘 썼어. 어른 세대가 공동의 반성이 없는 게 영화 <명량> 수준까지만 해도 괜찮아요. 근데 <국제시장>을 보면 아예 대놓고 “이 고생을 우리 후손이 아니고 우리가 해서 다행이다”라는 식이거든요. 정말 토가 나온다는 거예요. 정신 승리하는 사회라는 게..."



확실히 허지웅의 해명처럼 '토가 나온다' 구절 뒤에 '정신 승리하는 사회라는게...'라는 말이 붙었습니다.

따라서 허지웅의 의도는 '토가 나온다'는 뒷구절을 수식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허지웅의 말 전체를 살펴볼 경우, '토가 나온다'는 영화 국제시장의 내용(아예 대놓고 “이 고생을 우리 후손이 아니고 우리가 해서 다행이다”라는 식)을 비판했다고 볼 수도 있습니다.



즉, 허지웅의 말을 전체를 파악하면 뒷부분을 수식하는 말이 되지만, 그가 영화 '국제시장'의 내용을 비판했다는 사실 역시 부정할 수는 없을 것 같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허지웅이 자신의 발언을 해명하지 않고, 정면 반박하면서 논란이 더 커진 것 같습니다.




* 그외 다른 사람들의 국제시장 소감


진중권

- 국제시장 흥행 성공과 종북의 절망. 올바른 국가관과 가치관이 정립된 영화이다. 한국 영화계에서 유일하게 ‘올바른 국가관과 가치관’을 갖춘 윤제균 감독. 이 나라의 구세주이십니다


진중권의 비꼼이 가득하네요.


- 도대체 영화를 어떻게 만들었길래. 극우랑 종편이랑 일베가 풀발기를 하는 건지. 하여튼 우익 성감대를 자극하는 뭔가가 있긴 있나 봅니다



이택광 경희대 교수

- 진영 논리에 따라 정치적으로 호응받고 있는 영화 <국제시장>과 <변호인>이 결국은 ‘다른 시선’으로 ‘같은 세계’를 보고 있다


- 반드시 이렇게 편을 갈라서 <변호인>은 ‘민주화 세대’, <국제시장>은 ‘산업화 세대’에게 각각 공감을 주는 영화라고 단정하는 것은 과한 느낌이다. <국제시장>은 <변호인>과 대립한다기보다, 다른 시선으로 ‘같은 세계’를 보고 있는 영화이다.


- <국제시장>을 보던 중에 관람석을 가득 메운 나이 든 관객들은 이산가족상봉 장면에서 연신 눈물을 훔쳤다. 이 눈물은 진보나 보수 어디에 속하는 것일까. 오히려 휴머니즘으로 포장된 비정치의 정치라는 정황이 이렇게 환하게 드러나는 것은 아닐까



확실히 진중권과는 대비되는 입장에서의 논평입니다.


반명 듀나(얼굴없는 영화 비평가)의 평론

- 국제시장'(감독 윤제균 제작 JK필름)을 두고 "서독 파트까지는 그럭저럭 봤는데 베트남, 이산가족찾기 파트는 불편하고 지겨웠습니다. 이 영화의 문제점을 신파가 아니에요. 역사를 다루면서 역사에 대한 아무런 생각이 없는 거죠


- 아무리 가족을 위해 몸을 바치는 거 이외엔 아무 생각이 없는 평범한 사람이 주인공이라고 해도 영화는 그 눈높이에서 조금 더 나아가야죠


- 게다가 주인공 덕수는 진짜 투명해요. 캐릭터도 없고 심지어 이야기도 없습니다. 피난, 서독, 베트남, 이산가족 이야기를 들려주기 위한 도구 이상도 이하도 아니죠. 레퍼런스가 된 포레스트 검프는 거의 역사 대 포레스트 검프 이야기였는데


- 생각할수록 화나네. 돈 벌로 위험한 외국에 가는 가장이야 충분히 이해할 수 있죠. 하지만 영화 만드는 사람은 다른 나라 전쟁터에 달러 벌러 가는 게 어떤 의미인지 알고 있어야 하잖아요



확실히 듀나 역시 자신만의 뚜렷한 입장을 갖고 있네요.

다만 베트남 전쟁에 대하여 '다른 나라 전쟁터에 달러 벌러 가는 게 어떤 의미인지 알고 있어야 하잖아요'라고 해석하는 구절은, 역사에 대하여 너무 편향적인 입장인 것 같네요.



역사는 여러가지 의미로 해석될 수 있고, 그것이 '영화 만드는 사람'이라고 다를 것은 없습니다.

가장 좋은 것은 영화 국제시장을 직접 관람하면서, 각자의 생각을 정립하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