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개그맨 이원구가 음주를 한 상태로 오토바이를 몰고 가다 교통사고를 냈습니다.
영등포 경찰서가 이렇게 밝혔네요.
"이원구가 오늘(5일) 오전 4시 10분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노들길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이동하던 중 가로등을 들이받았다.
이원구의 음주 상태는 면허 취소 수치이다."

 

경찰은 이원구의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인데, 술에 취했기에 혼자 가로등을 들이박은 것으로 보입니다. 면허 취소 수치라면, 만취한 상태이네요. 현재 이원구는 팔과 다리에 부상을 입고 여의도 성모 병원 응급실로 긴급 후송된 상태입니다.

 


이원구 프로필
2007년 KBS 22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이후 KBS2 대표 간판 개그프로그램 '개그콘서트'에서 '애정남' '갑을 컴퍼니' '남자뉴스' 등에 출연하면서 인기를 구가하고 있습니다.

 

음주운전은 나 혼자 당하는 사건이 아니라, 살인사건이나 마찬가지입니다. 이번 사고는 다행히 가로등만 들이받고 이원구 본인만 다쳤지만, 다른 사람도 충분히 죽일 수 있던 사건이죠.
즉, 살인 미수나 마찬가지입니다.

 

 

이런 중죄를 저지른 이원구이지만, 몇 달뒤에 '눈물의 자성'을 가진 다음에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또다시 방송에 복귀하겠죠.

 


음주 운전을 어떻게 해야 근절할 수 있을까요?
개그맨이나 연예인들뿐만 아니라, 일반인들 역시 마찬가지로 말이죠.
음주운전은 강력한 제재만이 정답인 거 같습니다.
그러지 않으면 사람들의 인식이 전환되지 않으니까요. 

.. ..

댓글
댓글쓰기 폼